간만에 자장구 탔습니다.

길고 긴 장마가 다 지나간게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어제까지만 해도 비가 줄줄 내렸는데 오늘은 맑음이네요.

그래서 한3주 동안 못탄거 같은데 라는 생각에 허겁지겁~

이번 코스는 이전부터 생각하던 새 코스로 가봤습니다. 구암역 에서 좌회전해서 쭈욱 내려가서

관저동쪽으로 해서 한바퀴 도는거죠.

생각했던거 보다 길이 좋았습니다.

직선 코스에 사람도 차도 없는 (차는 차도에)

약간 내리막 코스~~

랄랄라 신나게 밟았고.

신나게 땀 줄줄 흘리고 들어왔습니다.

물통이 하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