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행 다녀왔습니다… 2012-08-30 (3일차)


구채구 화장실 (남자, 여자 둘다 이렇게 오픈형 화장실입니다)

중국여행 3일차입니다.
오늘은 구채구라는 곳에 다녀왔습니다.
뭐 가이드가 쉴새없이 설명을 떠들지만 한귀에 홀리고 풍경이랑 사람구경만 하고 왔습니다.
가이드가 말하길 여기 다볼려면 일주일내내 돌아다녀야 할정도로 넓다고 합니다.


호텔에서 출발하기 직전입니다. 안개가 자욱합니다.
해발고도가 높으니 뭐 안개가 아니라 구름속이라고 해야 할지도요. (사진속 해발고도 2500정도)


이곳은 구채구 입장표를 파는곳입니다.
사람이 무자게 많더군요. 가이드가 말하길 어제도 한 1만명 정도가 왔었다고 합니다. 오늘도 마찬가지일테고요.


이 많은 사람들이 다 저곳에 들어갈 것입니다.
여기가 다는 아니고 제 뒤에도 보이는것만 해도 저만큼은 있었지요.






안에서 이동은 셔틀버스를 타고 움직입니다.
버스는 곳곳을 순서대로 이동하는게 아니라 최대한 사람을 분산하기 위해서 버스 서 있는 순서대로 해서
처음 버스는 1번코스로 두번째 버스는 2번코스로 세번째 버스는 3번코스로 가는 식이라
관광객을 적절히 분산해서 어딜가나 사람이 붐비게 만들어준다고 하더군요 ㅋ -_-;;





오채지


낙일랑 폭포



노호해







장족마을입니다. 여기 저기 있던 장족마을은 실제 사람이 살고 있어서 접근이 안되고 여기는 관광객을 위해 구경용으로 만들어진 마을이라고 하더군요.


마을이라고 하지만 사실 기념품 가게였…




물 색이 참 이쁘지요.
이 동네 산안에 있는 광물의 어떤 성분때문에 물 색이 저렇게 나온다고 합니다.






오화해입니다.

그냥 공기 좋고 물 깨끗한 중국의 한 동네구나 라는 생각 밖에…


예전에 본 대륙의 삼각대 사진이 생각나는 분



오화해에서 전통복 대여도 해주고 사진도 찍어주는 그런 사무소



요긴 진주탄폭포


폭포 밑에서 튀는 물이 진주 같다고 뭐 그러는데 밑에 가니 정말 물 많이 튀더군요.



저분은 옷 다 젖었을듯






여기까지 진주탄폭포~~



점심을 먹은 낙일랑 센터던가 무자게 큰 푸드코트 같은게 있던데 그 안에서 본 전화기
한국사람 많이 오긴 하는가 보다.


밥먹으러 가는 길에 본 베짜는 아가씨.
저런거 쓰는거 영화에서나 본거 같은데


밥 먹고 잠시 주변 동네 산책








구채구 장족쑈

내용은 뭔지 모르지만 정말 화려하게 정신없이 뛰어다니네요.
양떼가 돌아다니는 모습을 한 춤은 귀여웠습니다.

뭐 암튼 이렇게 3일차도 마무리
오늘 이동한 동네 고도는 2000~3000

가이드가 말해준 것중에 쓰촨성 동네는 대부분 따뜻한 날이 많아서 집 난방시설이 없다고 합니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이 따뜻한 곳이라고 생각하고 대충 여름옷으로 입고 오는데 새벽은 쌀쌀합니다.
거기다가 난방기구가 없어서 한국사람 기준으론 밤에 엄청춥습니다.
그나마 호텔엔 전기장판을 마련해줘서 그거 틀고 자는데 방 공기는 엄청 차갑더군요.

혹시 이동네 여행 가시는 분은 따뜻한 옷 챙기시길


참 진주탄 폭포에서 본 Wi-Fi 표지판
폰으로 잡아보니 Wi-Fi 잡힌다는 하지만 결재창으로 연결 ㅜ.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중국 여행 다녀왔습니다… 2012-08-30 (3일차)”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