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Nex 5T 질렀습니다.

3월 17일에 결재한게 이제서 도착하네요.
다행이 별 문제 없는 양품이 온거 같습니다. (아직까진 잘 모르겠음)

성능도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쓰던 파나소닉 LX2 보단 확실히 빠르고 밝습니다.

이녀석도 한 5년 이상 잘 버텨주면 좋겠습니다.

한가지 기분이 나쁜건
실버모델로 구입했는데 (화이트랑 9만원 차이) 모델 재고가 없다고 하면서 화이트나 블랙으로 구매를 유도 하더군요.
그래서 기분 나빠서 구매 취소 하고 다른곳에 전화해서 실버 물량 있냐고 물어 보고 결재를 했는데
물어볼게 있어서 다시 전화를 했더니 실버 모델 없다고 하더군요 -_-;
좀전에 전화 받은 사람은 있다고 해서 질렀는데 뭔소리냐고 하니 잘 모르는 사람이 받았다네 뭐라더네

그래서 4~5군데 전화 해보고 카드 결제만 두어번 했다가 취소하고 결국 화이트 모델로 제일 싼곳에서 결재 했습니다.혹시 화이트도 결재하고 물량 없는거 아닐까 해서 전화해서 물어봤는데 있답니다.

그래서 안심하고 결재했는데 택배 발송까지 3일 걸렸습니다.
뭐 거기까진 이해 하겠는데

택배 받고 한시간인가 두시간 정도 지났는데 전화가 오더군요.

전화: XXX 님인가요?
나: 네 누구시죠?
전화: 카메라 판매한 XXX 몰인데 택배 받으셨나요?
나:  네 받았습니다.
전화: 구매 승인을 안누르셨더군요.
나: 네? (좀 어처구니 없었음) 아 네 아직 안눌렀죠.
전화: 구매승인 부탁드립니다.
나: 집에 가서 해드릴께요.

뭐 대략 이런 내용의 대화를 했습니다.
물론 구매승인을 눌러야 판매자는 대금 입금을 받을테니 누르는건 맞는데 물건 확인도 못해본 상황에서 독촉전화 받으니 짜증이 밀려오더군요. (거기다가 주소지도 회사이고 근무시간이었는데)

빠른배송해주면 저도 바로 바로 눌러주곤 하는데 배송도 늦게 해주고 독촉 전화나 해대고
맘에 안들어서 늦게 눌러줘야 겠습니다.

소니에서 알파로 시작하는 봄선물 페스티발 이라는 이벤트를 하더군요.
전 어차피 추가 배터리를 구입해야 하는 상황이라 추배+충전기를 신청했습니다.
빨리 오면 좋겠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Sony Nex 5T 질렀습니다.”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