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이야기… 2013년 10월 15일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블레드성을 떠나 플리트 비체로 가는길입니다.


날이 참 화창했죠~


아아 유로트럭!!!


구름도 참 이쁘게 뭉게뭉게~


저 트럭기사분들도 8시간 운행해서 쉬는 타임을 가지고 있는거겠죠(유로트럭)


여기 톨게이트 처럼 보이지만 사실 국경입니다.
슬로베니아에서 크로아티아로 넘어가는 지역이죠.

국경이라 내려서 여권에 도장 찍고 다시 탔습니다.


크로아티아의 구름~




크로아티아는 내전이 있던 나라라 많은 건물에 총탄 자국이 많이 있었습니다.
심지어 오늘 묵은 호텔에도 있었죠.


점심먹기 위해 잠시 휴게소에


오늘 점심 돼지고기에 시금치랑 감자를 기름에 볶은 요리.
보기엔 뭐 특이해 보이지만 아마 우리나라로 치면 그냥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파는 돈까스 같은 급이겠죠.


계속 갑니다. 산이 그냥 완전 ARMA 입니다.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에 도착했습니다.
매표소랑 기념품 가게가 있지요.


뭔진몰라도 유네스코라고 해서 사진 찍었더니 다들 우루루 몰려와서 너도나도 할거 없이 사진찍더라는

ㅋㅋㅋㅋ


국립공원에 들어서서 한장









아 이런 다리 구채구에서도 있었는데







중국 구채구랑 비슷한 환경입니다.
그래서 이미 구채구에 다녀와서 그런지 딱히 감흥은 없네요.
그냥 공기좋은 산에 다녀왔다고 생각합니다.


















가이드의 말에 따르면 이동네는 호수에 함부로 들어갈 수 없고 물고기 잡는것도 금지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사람금지팻말!







여기도 사람금지 팻말.





다 보고 이제 나가는중에


플리트비체 안에 있던 호텔에 있는 마크인데 뭘까요.
흡연은 안되고 앉아있는 뭐 그런건가


저녁에 묵은 숙소에서


저녁에 먹은 것들 작은 칼국수 면발에 신라면 스프를 탄 물 같은 맛


점심에 먹은거랑 같은 고기 감자튀김이 그나마 좀 맛있었음


디저트로 나온 케익인데 딱히 맛있진 않네요.

뭐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