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울펜슈타인 뉴오더 질렀습니다.

낮에 매장에 가서 질렀습니다.

집에 있던 PS3+각종 타이틀 죄다 들고 가서 매각하고 추가금 주고 질렀습니다.

메뉴 구성은 PS3랑 좀 다른게 어색하긴 합니다.
뭐 적응하겠죠.

PSN+ 는 나중에 하기로 하고 일단 데모나 뭐 할거 없나 해서 PS store 가봤는데 뭐 없더군요.
워선더 하나 프리버전이길래 받고 울펜이나 돌리기로 했습니다.

발열과 소음은 PS3 3005번 보다 좀 더 쎈거 같습니다.
패드는 엑박360 패드 보다 좋네요.

울펜슈타인은  기대를 하고 샀는데 생각보다 좀 별로 입니다.
저랑 뭐가 안맞는건지 한시간 정도 하면 토할거 같네요.
예전부터 ID 게임은 퀘이크2 이후로 오래 하면 토할거 같던데..

콘솔이라 FOV 조절도 안되고 최대한 빨리 엔딩보고 매각 해버려야 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PS4, 울펜슈타인 뉴오더 질렀습니다.”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