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 이야기… 2013년 10월 18일 프라하

프라하에 있는 국립박물관 이던가 잘 기억이 안나는군요. 옆에 있던 라마다 호텔만 기억남 ㅋ



횡단보도인데 좀 특이하더라고요. 흰색 선을 페인트 칠한거기 보다 흰색 보도블럭을 깔았더군요.


셀프 주차요금 납부기인듯 싶습니다.
별다른 제제 장치도 없던데 그냥 차주의 양심에 맏기는걸까요?



동네 돌아다니다가 본 국산 라면들 ㅋㅋㅋㅋ



이거 뭔가 했습니다만 낙서 한거였더군요 ㅋㅋㅋㅋ

구시청사 근처로 다시 왔습니다.



뒤에분은 가이드 아저씨~~
구시청사위에 올라가서 야경을 보면 좋은데 너무나 많은 외국인이 몰려서 (특히 오늘 행사때문에 더 심하다고 함) 그냥 근처 옆 탑위에 올라가서 본다고 했습니다.











멀리 틴틴 성당이 보이네요. (근처가 아니라 꽤 먼듯 ㅜ.ㅜ)



역시 필스너!!

저녁으로 먹은건데 뭐 그냥 그렇습니다.

디저트

틴틴 성당입니다  옆에선 빛의 축제라고 뭔가 시작하더군요.
이 많은 사람은 구시청사 벽에 시계가 20시를 알리는 인형을 보기위해 몰린거라고 합니다.

이겁니다!!!


많죠!!! 근데 별거 없더군요.

날씨는 쌀쌀하고 사람은 엄청나게 많았습니다.

구시청사탑 앞에서


날은 추웠지만 아이스크림이 너무 맛나보여서

호텔로 가다가 본 호머 ㅋㅋㅋㅋ

프라다 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여름 휴가 잘 다녀왔네요.
에휴 이게 작년 여름 휴가였다는거 ㅋㅋㅋ
다녀온지 일년만에 포스팅 ㅜ.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은 관리자 확인후 등록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