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4 더 위처3 와일드헌트 질렀습니다.

위처3 와일드 헌트 질렀습니다.

요 몇일 동안 위처3 때문에 별의 별 말이 참 많았죠.

그래서 전 그냥 DL 형식으로 구입했습니다.

제 기억으론 게임 하나로 이렇게 지대한 관심사를 가지는건 GTA5 이후로 처음인듯 싶습니다.

이거 예구 하는날 살까 말까 하다가 프로젝트 카스만 예구하고 말았는데

프카는 그날도 지금도 찬밥 신세이지만 

이 게임은 그날도 발매전날부터 난리가 아니군요.

한글어화에 힘써준 인트라랑 반다이남코는 미안하지만 DL로 구입했습니다.

예구날도 구입하기 참 힘들었고 발매 전날 물량 풀려서 발매날엔 구입도 하기 힘들어서 

그냥 발매날에 편하게 DL로 구입했죠.

용량이 크긴 하지만 (24기가) 미리 플포 대기모드로 해놓고 와서 간편하게 다운 받았네요.

퇴근후에 2~3시간 플레이 해본 느낌으론 스카이림+레데리 정도 입니다.

그래픽은 원래 엄청 신경써서 보는편이 아니라서 우수한 상태라고만 생각하고

조작감이 좀 아쉬운데 그럭저럭 적응해 가고 있습니다.

정말 아쉬운건 패드 진동인데

전투 할때 진동이 정말 심심하게 오네요.

그리고 말 타고 다닐때 살짝 살짝 진동 넣어줬더라면 정말 좋았을텐데

아쉽습니다.

플탐이 100시간 넘는다고 하니 천천히 즐겨야 겠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PS4 더 위처3 와일드헌트 질렀습니다.”에 대한 4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