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죽…

오늘 동짓날이라고 정확히 말하면 어제 팥죽을 먹었다.

난 주식으로 팥죽은 안되는군
반도 못먹고 남겼다.

우욱 몸이 안맞는건지
팥죽이 악귀를 쫓아내는 의미에서 먹는거라 몸에 안맞는건가

암튼 지금 무자게 배고프다 ㅜ.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팥죽…”에 대한 3개의 댓글

  1. 서울 갔다 와 보니 죽을 쒀 놓긴 했는데, 알(?)을 찹쌀로 해놔서 그게 다 풀어진 덕에 죽도 떡도 아닌 상태가 돼 있더군요. 새벽에 일어나 라면 하나 먹고 집 나섰다 얼굴 깨지고, 하루 종일 아무 것도 못 먹은 채 서울 다녀와서 먹은 건 결국 삼각김밥 두개. ㅡ.ㅡ;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