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컴퓨터

군대간 사촌동생이 필기구랑 연습장좀 보내달라는 연락이 와서 빗발치는 눈을 뚫고 문구점에 다녀왔다.

문구점에 갔더니 케이스 뚜껑으로 쓰면 좋겠다 라고 생각이 드는 아크릴판이 있어서 살려고 했다가 8000원 딱지를 보고 포기. 돌아서는데 책받침 두께의 플라스틱이 잔뜩 쌓여있어서 살펴보고 괜찮다 싶어서 한장 구입해서 집에 돌아옴.

 

아차!!! 필기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나의 컴퓨터”에 대한 3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