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이 주고가신 하드랑 쿨러!

VF700-AlCu LED

지난주 지름신이 왕림하셔서 주고 간 250기가 하드랑 잘만 그래픽 쿨러
굳이 그래픽 카드 쿨러는 필요가 없었지만

헝그리 사일런스가 덜덜덜 거리며 뭔가 불안감이 느껴서

자작 그래픽카드 쿨러
자작 그래픽카드 쿨러
자작 그래픽카드 쿨러

사는김에 쿨러도 갈았다

구입전 보드 칩셋 간섭이 걱정되었는데
잘만 노랭이를 잘 구부려서 해결했다
귀찮아서 사진은 생략 -_-;

오리지날 쿨러를 떼 봤다

그래픽카드 쿨러 제거

서멀구리스의 떡칠이 -_-;

그래픽카드 쿨러 제거

잘 닦아서 깔끔하게! 코어 주변에 깔린 스폰지는 방열판이 세게 눌려서 코어가 깨지는걸
방지 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다.

사진 스킬이 낮아서 잘 안보이지만. 코어도 잘 닦으니 빤짝빤짝 빛이 나더라

ZALMAN

쿨러 무게에 의해 그래픽 카드가 부서지는걸 막기 위해 뒤에 지지대를 설치했다.

그래픽카드 분해

앞쪽 모습.

잘만 그래픽카드 쿨러 장착

설치 완료 모습이다. 처음에는 보드 칩셋 간섭을 생각해서 램에 방열판을 다 안 붙혔는데
간섭이 별로 없길래 나중에 다시 붙혔다
근데 사진을 안찍었다

귀찮다

일단.
무소음으로 연결했다.
컴터를 켰다.
온도가 40도

오리지날 쿨러일때 평균 55~60도였다
헝그리 사일런스로 49~54 정도로 내렸는데
40도다

헉.
잠시 고민했다.
켠지 얼마 안되서 그런가 역시나이다
좀 기다리니 올라가더군.

그럼 유소음 해보자

연결했다

팬소리가 엄청나다. 처음으로 파워 팬소리 보다 더 큰 소리를 들었다

온도는
-_-;; 어째 변화가 별로 없다
40도 초반에서 왔다 갔다 한다.
그냥 무소음 모드로 했다.

그리고 다 조립해버리고 계속 가동했다.

한시간뒤~~~~

아직도 그래픽 카드 온도는 43~45도를 왕복 하고 있다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써야 겠다.

그나저나 배고프다.
누가 밥좀 사주면 좋으련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지름신이 주고가신 하드랑 쿨러!”에 대한 한개의 댓글

  1. 이 삼성 250기가 최근에 버림
    고장난건 아니고 용량 딸리면서 진동크고 소음 크고 느리기도 해서
    재활용 가전제품 버리는데 가져다 놓았더니 누가 주워가더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