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래서 세상은 재미있다니깐…


DDTS-100을 팔려고 내놓았더니만 무수히 많은 문자가 왔는데… 그중 눈에 띄는 문자…

전부 동일인이 보낸 문자…

처음에 8만에 택배비 포함으로 올렸는데….  시간대를 잘보면…

변화가…

역시 처음엔 찔러보기인건가…

요즘은 몇천원에 자꾸 깍아내리는식 찔러보기 하는 사람에게는 아예 안팔아 버리는 경향이 있어서

그냥 조용히 무시를 해줬다..

조낸 비싼걸로 1~2만원 네고면 이해 하겠는데… 100원이라도 깎아볼려는 사람이 많아서…

이젠 올리고 느긋히 기다리는… 안팔리면 말고… 팔리면 팔리는거고 하는 생각으로 말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