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 시게이트 A/S 후기…

심슨 극장판 보러가는 겸사겸사 용산에 놋북 하드 A/S 하러 다녀옴.
놋북을 들고 가는 상황이라 디카는 챙기지 않아서 사진은 없습니다.

대원 시게이트 A/S센터에 다녀왔습니다.
택배로 보내도 가능하지만 AS접수처 게시판 글을 보니 보낸지 한달이 지나도 소식이 없다고 하는 내용이 많아서 직접 방문했습니다.
뭐 어디까지나 심슨극장판의 겸사겸사입니다.

게시판에 많은 사람들이 일처리 느리다고 욕하고 각종 비난의 글들이 쏟아져 나오던데 막상 현장에 가보니 이해가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서비스 센터에 보이는 사람은 네명정도 였는데 이 사람들이 방문자 AS처리도 하고 택배물도 처리하고 전화도 받고 인터넷 답장도 달아주고 있었습니다 -_-;;
거기다가 방문AS 사람도 정말 꾸역꾸역 밀려 들어오더군요.
방문자 응대에 전화에… (전화기안에선 욕하는 소리가 다 들림)

이거 옆에서 보고 있으니 참 안됬다는 생각이 듭니다. 회사에선 인력을 충원해줘야 겠지만 그럴리는 없고… 할일은 참 많고, 고객과 회사 사이에 껴서 양쪽에서 욕만 먹고 있죠.

방문객이 택배보다 우선순위이라 방문객 위주로 처리하다 보면 택배는 복도 가득히 쌓여갑니다.
거기다가 국내 생산품이 아니라서 AS처리용 재고도 부족합니다.

제꺼도 7200RPM 80g 제품인데 현재 동일 재고품이 없어서 무작정 기다리거나 다른 제품으로 교체해준다고 해서 받아온것이 5400RPM에 120g제품입니다. 직원분도 한단계 아래 제품이라 AS기간을 조금 더 연장해준다고 합니다.

다음엔 지방에서도 쉽게 AS 가능한 삼성을 사던지 해야지 이래저래 불편하네요.
다른 하드들은 고장도 잘 안나던데 하필 산지 얼마 되지도 않은게 고장이 나서.. 에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대원 시게이트 A/S 후기…”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