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LiNs’s HEXA

군대에 있을때 가남사 API책을 사서 처음으로 만든 게임
API를 처음 배울때 만든거라 어찌저찌 만들었는데 가장 어려웠던건 헥사의 블록 격파 알고리즘이었다
그당시에는 이게 맞구나 하면서 만들었는데 지금 플레이 해보니 엉뚱하게 사라지는 벽돌이 많아 보인다
시간나면 다시 만들어 봐야지

이번엔 GDI가 아니라 DX를 이용해서 말이다
어바운 다얄로그를 보니 2004년 5월 30일 일요일날 만들었다고 써 있군, 더불어 전역까지 190일 남았다는 문구까지
군생활때 짬짬이 만들어보던것

소스코드 및 실행파일 다운로드 : KIN-LiNs ‘s HEXA
항상 덧붙이지만 본 프로그램으로 인한 어떠한 책임도 저(개발자)는 지지 않습니다.
본인이 알아서 하세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KIN-LiNs’s HEXA”에 대한 11개의 댓글

  1. 그렇군요;; FM 메프 AWE 뭐 이런거 도스부터 사용한 사람이면 한번쯤 썼을 듯한;;;;;;카드죠……..디오 암튼 잘 경쟁해오던거 같던데 왜 망했는지;;;;

  2. 암튼 비교해보는 것은 재미나죠;;;;; 제 폰트는 제가 만든 것이라 저한테는 좋습니다만;;;;다른 사람한테는 모를 일이구……암튼 모듈의 듣기좋음이랄까 그런 것은 절대 만들기가 어렵다는 생각이 크네요…..퀄리티가 증가할수록 잡기힘든 조화와 편안함;;;;;

    1. 쩝…
      일반 음반 제작할때는 비슷한 방식으로 가상악기 사용해서 조화롭게 잘 만드는거겠죠…
      다만 그 방식은 그 노래에서만 조화롭고 다른 악보를 적용하면 또 수정이 가해지는 방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반 미디감상용으로 나오는 사폰들은 전체적으로 균형을 잡다보니 어색한 소리가 나는것도 있는거고요.

      전문지식이 있는게 아니라서 저는 그냥 감상으로 끝냅니다.

      전공이 그쪽도 아니고요.

      미디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는 옛친구가 FM신디사이져음으로 어스토를 하는 저에게 메프2로 GS/GM으로의 어스토BGM을 들려줘서 그때 충격받고 관심을 가지게 되었지요..

      벌써 약 10년전 일이네요…
      벌써 이렇게 에휴… 시간 참 빠르네요…

  3. 개별 폰트나 GM폰트 받는 것도 일이고 그 중에 나름 쓸만한 것을 추리는 것도 사실 일이죠;;;; 자기가 만들어야 자기만의 것이 되는 것은 맞지만서도….. 그게 사실 힘든 일이죠…. 저야 하나하나 바뀌는 것이 재미있어서 했었던 것인데…. 근데 뭐 사실 88pro가 있는 상황에서는 그다지 큰 의미가 있을까도 생각이 드는군요…..퀄리티는 몰라도…(특히 Ahh같은경우) 전체적인 느낌이나 만족도는 88pro도 뛰어날 것으로 생각이 되거든요…..암튼 대충 이런 생각이 있네요…….

  4. 같이 미디음악이나 고전 게임들에도 관심이 많으신 분인 것같은데 사용 음원(?)이 다르다고 제가 너무 혹평을 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드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