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에 다녀왔습니다.

남해에 다녀왔습니다.

배타고 헤매면서.. 얼마전에 지른 GPS로 흔적이나 남겨보았습니다.

위 사진은 배타고 돌아다닌 자취이고 구글어스에 콩나물 이미지를 오버랩한 사진입니다.

바다를 누빌 관광선(?)입니다.

뭐 일단 관광이라고 써 있으니… ….

선장 아저씨왈.. 스핑크스바위랍니다…

뭐 일단 그렇다고 해두죠…

가온데는 독수리 오른쪽은 사람머리의 형상을 했다던데..

발상하기 나름인듯 싶습니다… 저는 아무리 봐도 그냥 일반 바위…

개인소유 섬이랍니다… 그래서 그런건지 풍력발전기(?)로 추정되는것이 있더군요.

전설에 의하면 용이 어쩌구 했답니다..

선장아저씨말 잘 안들었습니다.-_-;

등대입니다… 저 옆에 항내 정속이라고 써 있는데..

첨엔 항내정숙 이라고 -_-;;

저 등대불은 안개가 자욱히 끼어도 다 보인다고 하더군요…

한번 보고 싶네요…

저것도 해골모양 바위라던데

글쎄… 어떻게 생각해야 하는건지…

최영장군의 영전(?) 생가(?) 암튼 뭐라고 하더군요…

역시 딴짓하느라 아저씨 말을 잘 안들었습니다.

뭐 저걸 타고 다닌건 아니고.. 옆에 정박중이길래 한번 찍어 봤습니다.

묵은 숙소입니다..

펜션인데.. 나름 괜찮았지요.

뒷산에 올라봤습니다.

뒷산치곤 좀 높더군요.

위에서 찍어봤습니다..

경치가 볼만하더군요… 땀이 좀 많이 흘렀지만요..

끗!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남해에 다녀왔습니다.”에 대한 4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