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인스케이프 토먼트 (Planescape Torment)의 한장면

한 노인이 어두운 길에 홀로 앉아 있었어.

그는 어느방향으로 가야하는지 몰랐고,그는 행선지와 자신이 누구인가를 망각하고 있었어.
그는 피곤한 다리를 쉬게 하기 위하여 잠시 앉았지,그리고 올려다보니 갑자기 눈앞에 어떤 노인이 있는거야.

그녀는 이빨도 없이 싱긋 웃었지, 그리고 깔깔거리면서 말했어
“이제 당신의 세번째 소원을 말할 차례요 무엇을 원하시오?”

“세번째 소원?”

남자는 당황했어.

“첫번째와 두번째 소원도 말한적이 없는데 어떻게 세번째소원을 말하라는 거요?”

“당신의 두 소원은 이미 성취되었소” 노파가 말했지.
“하지만 당신의 두번째 소원은 모든걸 첫번째 소원을 말하기전 상태로 되돌려 달라는 것이었소.
그래서 당신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하는거요.
왜냐하면 모든것이 정확히 당신이 어떤 소원도 말하기전 상태로 되돌아갔기 때문이오”

그녀는 불쌍한 노인을 보며 깔깔 웃었지
“그래서 하나의 소원만 남은거요”

“좋소” 노인이 말했어
“나는 이 얘기를 믿지 않소. 하지만 소원을 말해서 손해볼건 없으니까
나는 내가 누군지 알고싶소”

“재미있군” 노파는 소원을 들어주고 영원히 사라지며 말했어
“그게 바로 당신의 첫번째 소원이었소”

[출처] 플레인스케이프 토먼트 (Planescape Torment)|작성자 서브팝http://blog.naver.com/sub_pop/60010473669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플레인스케이프 토먼트 (Planescape Torment)의 한장면”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