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진 창문 이론…

현재 페이지를 로딩중입니다.
만약 페이지 로딩이 끝났는데 본문이 보이지 않는다면
광고차단 플러그인 때문이니 잠시 플러그인을 꺼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The current page is loading.
If the page loading is over but the text is not visible
This is because of the ad blocking plugin, so please be sure to turn off the plugin for a while.
위 사진은 본문과 아무런 관련이 없는 단순한 짤방임..

실용주의 프로그래머 라는 책을 읽고 있는데.

깨진 창문 이론(?)이라는게 나온다.

깨진 창문하나가 그 건물 전체를 황폐하게 만들어 버리는 이론이다.

오랜기간 수리하지 않고 방치된 창문 하나가 거주자들에게 버려진 느낌을  스며들게 한다. 당국자들이 그 건물에 별 관심이 없다는 느낌 말이다. 그래서 다른 창문이 하나 더 깨진다. 사람들은 이제 어지르기 시작한다. 낙서가 등장한다. 심각한 구조적 손상이 시작된다. 꽤 짧은 시간안에 소유주가 그 걸 고치려는 의지를 넘어설 정도로 건물이 손상되고, 결국 버려진 느낌은 현실이 되버렸다.

깨진 창문하나(조악한 설계의 코드)는 내리막길로 가는 첫걸음이다.  깨진 창문이 꽤 있는 프로젝트를 한다면 “나머지 코드가 전부 쓰레기니까 나도 그렇게 하지 뭐” 라는 사고에 빠져들기 너무나 쉽다…. (중략)…

예전에 회사다닐때 이 책을 보면서… 설마.. 난 그러지 않을거야 했지만…
정 말 그렇게 되더군….

그때는… 뭐 그다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오늘 이 책을 보면서 심히 공감하면서.. 다시한번 저런일이 생기지 않도록 다짐을 해본다.

근데… 다짐만으로 될까? -_-;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깨진 창문 이론…”에 대한 2개의 댓글

  1. 저도 6개월 전쯤 글에서 읽고 아 이런게 있구나 라고 생각했는데 실제로 보게된 일이 있었습니다. 1층엔 참치집, 2층은 폐업된 찜질방이 있었는데 어느날 2층의 찜질방의 창문이 깨져있더군요… 순간 아..이거 위험한데.. 라고 생각했는데 이틀후에 1층의 참치집 큰 유리가 깨져있더군요. 뭐 벽의 반이 유리였는데 그게 다 깨졌으니..
    눈으로 보니까 정말 느낌이 확실히 오긴 하더군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