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TT-2200 질렀습니다.


어제 지른 캠브리지 사운드웍스의 DTT-2200 시리즈입니다.

뭐 DTT 시리즈 중에는 최저가형이긴 합니다만 과거의 명기라 생각하는 시리즈라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질렀습니다.
피스에 사용기를 읽다보니 “인스파이어 시리즈 보다는 소리가 괜찮더라” 라는 말이 좀 있길래
예전에 인스파이어 5300이랑 T7700을 사용했던 기억을 토대로 이거 괜찮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질렀습니다.

거기다가 어느분이 하신 말중에 “캠브리지사운드웍스가 크랩에 먹히면서 이 계보가 기가웍스 계열로 간듯한 소리가 난다.” 라는
말을 보고 기가웍스면 크랩중에 괜찮은거잖아 라는 생각으로 더 지르게 된 계기가 되죠.

사실 이거 지르기 전에 야마하 TSS-10을 예약했습니다만, 사용기를 읽다 보니 야마하는 디코더 사니 스피커가 덤으로 오더라
라는 말이 넘 많아서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판매자에게 예약 취소한다고 미안하다고 문자 보내고 DTT를 구입하게 된거죠.
디코더는 별 필요 없어서요.

구입하기전 이전 중고가를 찾아봤습니다 
3만원 정도 하더군요.

2000년대 초반에 사블라이브DE랑 함께 해서 35만원 가량 하던 녀석이… 3만원 신세라니 세월에 장사(commerce)없군요.
파신분이 제품상태 극상이라고 하면서 선불택배 6.5를 부르길래 저는 상태 극상이라고 해도 6.5는 좀 그런거 같아서
선불택배에 5만을 불러서 구입했습니다.

우체국택배로 오늘 오전에 도착했고요, 일식 사진 찍느라 찬밥신세… -_-;
도착한지 두어시간 뒤에 개봉해서 봤는데 극상은 아니군요.  연식이 7~8년 정도 된거치구는 깔끔했지만 말이에요.

열심히 걸래질했습니다. 케이블 하나하나 다 닦아줬네요.
밑에 고무빨판도 다 밀려서 끈적이는 부분에 먼지 뭉쳐있고 이 부분 다 긁어내고 종이테이프로 붙혔습니다.
일단 대충 연결만 하고 들어봤습니다.

일단 화이트 노이즈 있습니다.
예전에 인스파이어 5300쓸때랑 비슷한 수준이군요. 전원만 켜면 기본옵션으로 화노가 발생하는데
위성이랑 한 30cm정도 떨어지면 안들리는군요.

낡아서 그런거 같습니다.  뭐 제 추정입니다.
예전 발매당시 사용기 보면 볼륨을 12시 가량 올려야 화노 들린다고 했는데 이건 전원On만 하면 들리니 말입니다.


스피커 배치는 저렇게 했습니다. 잘 안보인다고요? 디스크 조각모음을 하세요 더 잘보일겁니다 -_-;

사진을 찍었더니만 창밖의 빛땜에 전체적으로 어둡게 나왔더군요. 다시 찍기 귀찮아서 걍 Gimp질 했습니다.
그 와중에 더 이상해져서 흑백화 하니 좀 낫더군요 -_-;

저렇게 배치한 이유는 리어를 뒤에 놓을려면 벽에 못을 밖아야 하는데 벽지 한지 얼마 안되서 좀…
거기다가 리어선도 짧더군요. 연장케이블을 하나 질러야 할듯 싶습니다.

센터는 왜 없냐고요? 센터도 놓을려면 벽에 못을 박아야 하는데 마찬가지로 좀 그래서 걍 4.1 채널로 쓰는중입니다.
5.1 채널과 4.1 채널로 영화 돌려봤는데 차이 좀 나더군요.

뭐랄까나 센터랑 프론트가 각각 소리가 나야 하는데 뭉쳐서 한번에 들리니 어색함이라고 해야 하나. 좀 두리뭉실해진 느낌입니다.
사실 영화 테스트 할때는 저렇게 배치 안하고 바닥에 주욱 늘어놓은담에 가온데 앉아서 들어봤습니다.
스피커의 높이가 귀 높이에 맞아야 하는데 여건이 좋지 않아서 죄다 생략했습니다.
우퍼가 바로 앞에 있어서 그런지 벙벙거림이 좀 심합니다.

터미네이터 DVD랑 밴드오브브라더스DVD 그리고 돌비서라운드 테스트 DVD를 돌려봤습니다.

역시 가상헤드폰 가상 스피커 다 필요없군요. 그런건 정말 여건이 안되는 사람용인것 같습니다.
DTT 영화에 괜찮군요. 홈시어터는 잘 모르겠고 방시어터 정도면 꽤 괜찮습니다.
우퍼의 유무는 역시 대단한것입니다 보스C2S2가 우퍼없이 2채널로 상당한 저음을 보여줬지만
그래도 결국 DTT우퍼한테 GG 치는군요.

하지만 노래를 들어보니 뭔가 빠졌습니다.. 뭔가 허전한 느낌.
저음인지 중음인지는 잘 구분이 안되지만 보스C2S2에서 뭔가를 뺀듯한 소리. 뭐 어쩔수 없죠.
(음악 테스트 소스는 정품음악CD으로만 진행했고, 사운드 카드는 최근에 지른 ASUS Xonar DX로 했습니다.)

대충 살렵니다.

최종 결론
요즘 나오는 3~5만원대 다채널에 비하면 엄청 뛰어난 성능(뭐 이건 어쩔수 없나)
하지만 연식이 연식이고 당시 가격으로는 별로 좋지 못한 가격대 성능비

중고라 그리고 저렴해서 좋구나.

뱀발. 소비전력 측정

전원Off       : 1.7w 정도 소비
전원On       : 6.7w 정도 소비
노래 재생시 : 6.7~10w 정도 소비 

보스랑 비슷한 수준입니다. 아이들시는 보스가 더 적지만요.

뱀발2. 우퍼, 덕트, 저음
신기하다고 해야 하나 요 제품은 우퍼에 유닛이 외부로 공개되지 않고 덕트 하나만 있는 형태입니다.
내부에서 울림이 덕트를 통해 나오죠. 덕분에 벙벙거림이 더 심하긴 합니다만.
요걸 천으로 막았더니 저음이 확 죽어버리더군요.
사용기에서 덕트 막으면 저음이 전혀 안들린다 라는 말은 거짓말이였고 암튼 팍 죽어버립니다.
이거 애매하더군요 저는 덕트 막아서 좀 단단한 저음 좋아했는데 막으면 완전 죽고 열어놓으면 벙벙 거리고 에혀 -_-;
우퍼에 구멍을 뚫어야 하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DTT-2200 질렀습니다.”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