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OP iCute 블래스트 케이스 질렀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구구콘 보다 보니 요 제품 중고로 파시는 분이 있길래 문자 보내고 구입했습니다.
일신여고 후문 찾느라고 좀 헤맸네요.

예전에 요 케이스 살려고 했었다가 김일백 나오고 그게 더 좋아 보여서 그거 살려고 하다가
요 제품 중고가 나오길래 덥석 물었습니다.

집에 와서 전부 분해한담에 청소기로 먼지 싹 빨아들이고 물청소 했습니다.
본체 이전 작업까지 전부 해서 한 3시간 걸렸군요 -_-;

시껍한 일이 두건이나 있었는데.
사운드 카드를 연결하는 순간 전원이 들어와버리는… 가슴철렁한 일과

램한개가 계속 인식이 안되서 삑삑 거리는 현상 때문에 아 조때따!! 램 하나 정전기로 맛간건가 라고 생각한일이 있네요.


처음 조립했을때 모습입니다. 전 주인이 스티커 참 많이도 붙이셨더군요.
사이드에 쿨러 달았는데 공기 순환이 제대로 안되는건지 그래픽 카드 온도가 오히려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해서
나중에 다시 제거 했습니다.


요 전면 쿨러도 시끄럽기만 하고 그다지 내부 온도하락에 이바지 하지 않기에 걍 꺼버렸습니다.
워낙 저발열에다가 사방팔방에 구멍이 뻥 뚫려있으니 배기 후면쿨러 하나면 충분하네요.


이전에 쓰던 케이스 요건 구구콘에 그냥 드립니다에 올렸습니다.
금방 연락 오는군요.

다른집에 가서 잘살아라… -_-;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 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 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NCTOP iCute 블래스트 케이스 질렀습니다.”에 대한 2개의 댓글

    1. 보드랑 케이스 연결와셔에 죄다 절연나사를 연결했는데
      그러네요.
      절연와셔가 제기능을 못하거나
      보드가 동반자살을 계획하고 있는걸지도 -_-;
      이게 다 지름신의 음모? -_-;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is protected by reCAPTCHA and the Google Privacy Policy and Terms of Service ap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