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출근길에 찍었던 사진입니다.

현재 페이지를 로딩중입니다.
만약 페이지 로딩이 끝났는데 본문이 보이지 않는다면
광고차단 플러그인 때문이니 잠시 플러그인을 꺼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The current page is loading.
If the page loading is over but the text is not visible
This is because of the ad blocking plugin, so please be sure to turn off the plugin for a while.


예전에 출근길에 그냥 마음내키는 대로 찍었던 사진인데 지금 보니 괜찮은(?)거 같아서 몇장 올려봅니다.
항상그렇지만 저에게 무보정이란 없습니다.. -_-; 모든건 Gimp를 이용하여 제 입맛대로 수정했습니다.


전날이나 전전날에 비가 많이 오면 요 논두렁길을 건너는게 매우 힘들었죠.
진흙이 무너지기도 하고 풀잎에 맺힌 이슬때문에 바지가 다 젖기도 했죠.


요 나무는 예전에 구글지도에서 검색했을때 뭔가 나이 많은 나무가 있는곳이라고 해서 그 나무인줄 알고 찍었는데
아니더군요. 그 나무는 저 멀리 마을까지  좀 더 다가가야 하는데 그럼 돌아가는거 같아서 그냥 관뒀습니다.

마침 모내기(?)철이라 논에 모판만 좀 있었는데 가까이 가서 보니 소금쟁이들이 엄청 많더군요.
최대한 접사를 해서 찍어봤습니다.


일터로 가는 도로입니다. 버스가 다니지 않기에 자차가 있지 않으면 두 다리를 믿는 수 밖에 없었죠.

나무에 많은 개미들이 돌아다니고 있기에 함 찍어 봤습니다.
접사를 하고 싶었는데 너무 빨빨거리며 돌아다니는 바람에 죄대 흔들린 거 밖에 없더군요.

좀 가만히 있어봐! 라고 소리를..

그냥 하드 정리하다가 나오길래 추억(?)을 되살려보는 김에 함 올려봅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