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여행 다녀왔어요~~ (2일차) 上편

현재 페이지를 로딩중입니다.
만약 페이지 로딩이 끝났는데 본문이 보이지 않는다면
광고차단 플러그인 때문이니 잠시 플러그인을 꺼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The current page is loading.
If the page loading is over but the text is not visible
This is because of the ad blocking plugin, so please be sure to turn off the plugin for a while.


둘째날입니다. 새벽에 들어오자 마자 골아떨어져서 아침에 일어나서 밥먹고 주변을 구경했어요.
위 사진은 제가 첫날 묵은 호텔(?)입니다.
(서유럽이나 이집트나 죄다 다들 호텔인데 울나라 모텔 수준도 안됨 -_-;)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가 한장 찍었어요 (사실 무자게 찍었는데 많이 흔들렸네요)
이집트는 나일강 유역만 사람 살만하고 나머지는 사막이라 앞엔 초원 좀 멀리부터는 사막임이 보입니다.
뭔가 신기해 보이더군요.


처음 목적지는 멤논의 거상(The Colossi of Memnon)입니다.
좌표는 WGS로  25° 43′ 13.8″ N, 32° 36′ 37.6″ E 입니다.
가이드 아저씨가 열심히 설명하는데 울나라 왕 족보도 다 못외우는데 딴나라 왕 족보까지는 외울 생각이 없습니다.

다만 그 옛날에 이렇게 큰 돌을 깎아 만들었다는게 참 대단합니다.
예전에 유지보수 하기 전에는 뎅뎅거리는 뭔가 소리가 났었다고 합니다.
신화에 나오는 신이던가 운다고 뭐 그런 소리라고 했다던데 사실은 기후에 따라 돌의 수축과 팽창작업으로 깨지면서
나는 소리라고 하더군요.

암튼 크긴 큽니다.


저 멀리에 합세수트 장제전이 보입니다.
솔직히 저는 이거 보고 Serious Sam 이라는 게임이 퍼뜩 생각나더군요.
내가 겜속에서 열심히 뛰어다니던 그 곳이 이곳을 배경으로 만들었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외국인들도 참 많더군요. 예전에 이곳에서 테러가 일어났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실탄들고 다니는 경찰도 참 많습니다.

근데 경찰들이  “기브미 원달라” 외치며 관광객 사진 찍어주는 일에만 열중이더군요 ㅋ


좀더 가까이서 찍어 봤습니다.
참고로 양산 들고 다니는 사람은 다 한국인입니다. -_-;
외국애들은 피부가 다른건지 그 뜨거운 햇빛속에서 잘도 돌아다니더군요.




저도 한장 찍었습니다.

펠루카를 타러 갔습니다.
근데 바람이 안불어서 사공 아저씨랑 애가 열심히 노를 젓더군요 -_-;
이 아저씨들 대단합니다. 나중에 항구(?)에 배를 정박하는데 마치 드리프트 하듯이 배가 옆으로 쫘악 미끌어지면서 정확한 위치에 딱 서더군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집트 여행 다녀왔어요~~ (2일차) 上편”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