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여행 다녀왔어요~~ (2일차) 上편


둘째날입니다. 새벽에 들어오자 마자 골아떨어져서 아침에 일어나서 밥먹고 주변을 구경했어요.
위 사진은 제가 첫날 묵은 호텔(?)입니다.
(서유럽이나 이집트나 죄다 다들 호텔인데 울나라 모텔 수준도 안됨 -_-;)


버스를 타고 이동하다가 한장 찍었어요 (사실 무자게 찍었는데 많이 흔들렸네요)
이집트는 나일강 유역만 사람 살만하고 나머지는 사막이라 앞엔 초원 좀 멀리부터는 사막임이 보입니다.
뭔가 신기해 보이더군요.


처음 목적지는 멤논의 거상(The Colossi of Memnon)입니다.
좌표는 WGS로  25° 43′ 13.8″ N, 32° 36′ 37.6″ E 입니다.
가이드 아저씨가 열심히 설명하는데 울나라 왕 족보도 다 못외우는데 딴나라 왕 족보까지는 외울 생각이 없습니다.

다만 그 옛날에 이렇게 큰 돌을 깎아 만들었다는게 참 대단합니다.
예전에 유지보수 하기 전에는 뎅뎅거리는 뭔가 소리가 났었다고 합니다.
신화에 나오는 신이던가 운다고 뭐 그런 소리라고 했다던데 사실은 기후에 따라 돌의 수축과 팽창작업으로 깨지면서
나는 소리라고 하더군요.

암튼 크긴 큽니다.


저 멀리에 합세수트 장제전이 보입니다.
솔직히 저는 이거 보고 Serious Sam 이라는 게임이 퍼뜩 생각나더군요.
내가 겜속에서 열심히 뛰어다니던 그 곳이 이곳을 배경으로 만들었구나 라고 생각했습니다.


외국인들도 참 많더군요. 예전에 이곳에서 테러가 일어났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실탄들고 다니는 경찰도 참 많습니다.

근데 경찰들이  “기브미 원달라” 외치며 관광객 사진 찍어주는 일에만 열중이더군요 ㅋ


좀더 가까이서 찍어 봤습니다.
참고로 양산 들고 다니는 사람은 다 한국인입니다. -_-;
외국애들은 피부가 다른건지 그 뜨거운 햇빛속에서 잘도 돌아다니더군요.




저도 한장 찍었습니다.

펠루카를 타러 갔습니다.
근데 바람이 안불어서 사공 아저씨랑 애가 열심히 노를 젓더군요 -_-;
이 아저씨들 대단합니다. 나중에 항구(?)에 배를 정박하는데 마치 드리프트 하듯이 배가 옆으로 쫘악 미끌어지면서 정확한 위치에 딱 서더군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Linsoo의 저작물인 이 저작물은(는)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집트 여행 다녀왔어요~~ (2일차) 上편”에 대한 2개의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